1001 Odyssey / Electro Flow

Animal Divers
애니멀다이버스


애니멀 다이버스는 국내 최초의 일렉트로닉 월드 뮤직 밴드로, 일렉트로닉 사운드 위에 디저리두, 핸드 팬과 일렉 기타의 조합으로 어우러진 역동적인 몽환감을 선사한다. 또한 다양한 아이디어와 연주력을 통해 악기들의 특성상 불가능에 가깝다고 여겼던 음악적인 전개 방식을 현대적인 앙상블로 구현한다.


Artexte
아텍스테


전자음악 뮤지션인 신혜진과 클로드의 협업 프로젝트인 아텍스테는 철저히 계획되지 않은 라이브 및 인터랙티브 아트를 중심에 두고 작업을 진행한다. 아텍스테는 단순한 깊이나 거리지각, 입체적인 공간 구현뿐 아니라, 다차원에서의 소리와 시각요소를 상상하고 그를 표현함에 주로 관심을 가지고 프로젝트를 시작한다.

COR3A
코리아


코리아는 전자음악을 기반으로 활동하던 브로큰제로의 권현우, 해오(HEO)의 허준혁, WYM의 변준형이 모여서 결성한 미디어 아트 그룹이다. 코딩에서 사용하는 개념인 알고리즘과 일렉트로닉 문화의 레이브를 결합한 알고레이브 사운드를 추구하며, 예술성과 대중성을 결합해 더 많은 대중에게 다양한 예술의 모습을 보여주고자 한다.

Dey Kim
데이킴


김대희(Dey Kim)는 즉흥적인 작곡가, 사운드 아티스트이다. 라이브일렉트로닉스, 일렉트로어쿠스틱, 프리뮤직과 같은 예술음악을 하고 있다. 주로 전자기기(아날로그 모듈러 신스), 컴퓨터(max/msp, live), 호흡(목소리, 패쫄트 콘트라베이스 리코더)을 악기로 사용해 작업하여, 다수의 음악회에 작품을 발표하고 있다.  

Knov Compile

노브컴파일


노브컴파일은 소리와 시각적 요소를 디지털 적 환경을 통해 조합한다. 그리고 이를 물질적 공간으로 확장하는 여러 방식을 연구한다. 공간에 시각, 청각적 요소를 부여하여 공간적 움직임을 만들어내며 추상적 구조를 조직하는 작업을 통해 깊은 몰입감을 이끌어내며 입체적인 경험을 가능하게 한다.


oOps.50656

웁스.50656


oOps.50656는 비주얼 아티스트 황선정과 사운드 아티스트 문규철로 구성된 오디오 비주얼 팀이다. 기술적 시도와 함께, 동시대의 휴매니티 그리고 사운드의 미적가능성을 퍼포먼스의 형태로 확장하기 위해 결성하였다.

Soundlucy
사운드루시


전자공학을 전공한 아티스트 soundlucy는 작곡한 음악과 시각 자료를 통해 관객에게 감정을 전달하고자 한다. 사운드루시의 작품은 청각과 시각이 서로 교차하며 현재와 과거라는 시간을 넘나들며 추억을 극대화시킨다.

Woochi
우치


우치 (Woochi)는 감성전자 음악 작곡가이다. 실험적인 사운드를 활용한 앰비언트 기반의 음악을 만들고 전자음악, 매체음악, 사운드아트, 멀티미디어공연 등 여러 분야에서 활동 중이다. 앨범 [CLOUDY]는 OST개념으로 구성되었다. 제목과 음악만을 듣고 청자가 각자 상상을 통해 감상할 수 있도록 하였다.

RSBA

Rose of Sharon Bloom Again


팀 RSBA (2021) 는 베를린 베이스의 테크노 뮤지션이자 비쥬얼 아티스트 Red Pig Flower (다미 김 Damee Kim), 시카고 출신의 미디어 아티스트 요한 (Han Yohan) 과 연출가 박 서회 (Seohoi Park) 로 구성된 프로젝트 팀이다. 

한국 태생 독일 작곡가 윤이상의 음악에 영감을 받아, 그의 대표곡을 테크노와 사운드 스케이프로 재해석하는 작업을 선보인다. 


Comarobot

Volnost | Seoul


코마로봇은 2017년 서울의 테크노 클럽 볼노스트를 오픈한 이후 현재까지 지속적으로 발전 가능성이 있는 로컬 아티스트들과 해외 아티스트들과 함께 클럽의 프로그램들을 만들어내고 있다. 대중에게 상대적으로 접근성이 높은 테크노 장르 뿐 아니라 일반적으로 쉽게 경험하기 힘든 다양한 형태의 전자 음악들을 조합한 실험적 무대들도 자신만의 방법으로 재구성하면서 볼노스트만의 독특한 댄스 플로어를 구축해 나가고 있다. 

DJ Sin

Volnost | Seoul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 2006년도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그녀의 음악은 수없이 반복된 전자음악 씬의 이런저런 변화를 겪어온 노련함과 깊이로 빼곡히 채워져있다. 어릴때부터 여러 장르의 음악을 들어오던 그녀는 자연스레 디제이로 접어들게 되었고 그 당시 푹 빠져있던 chicago house를 기반으로 꾸준히 활동을 하다가 결국 전자음악 태초의 골격에 가까운 Techno까지 흘러오게 되었다.

DJ Conan

Disco Experience / Deadend | Seoul


국내 최고의 funky master DJ Conan.그의 음악은 어느 한 장르에 머무르지 않고 hiphop, funk, jazz, disco 를 비롯하여 breakbeat, nu-disco, house 까지 모든장르의 음악들을 폭넓게 다루고 있으며 믹싱에 화려하고 음악적인 스크래치와 이펙팅을 더하는 그만의 독보적인 플레이 스타일로 수많은 이들의 인정 을 받아 크고 작은 파티, 페스티벌에서 섭외 1 순위 디제이로 자리매김하였다. 

KIBUM

Seoul


Kibum 은 음악을 사랑하는 리스너 이자 자신이 사랑하는 음악을 청중과 공유 함으로써 행복을 느끼는 DJ 이다. 특별한 공간감의 텍스쳐를 좋아하는 그는 주로 Rominimal 과 Micro House 를 다루며, 강물이 흐르듯 자연스럽고, 악기를 연주하듯 조화로운 믹스를 선보인다.

Subutai

Kapture | Seoul


Subutai는 서울의 언더그라운드 음악씬에서 활동해오던 kHOda와 Zond-8이 함께하는 테크노/엠비언트 프로젝트이다. 원자와 원자가 부딪치는 확률과 폭발력에 대한 고찰에서 시작된 이 프로젝트는 무작위의 범위를 인위적으로 한정해 일어나는 결과를 생생하게 기록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Park Sungsoo

Visual Artist


서울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시각예술가이다. 재료의 속성과 구조에서 나타나는 물질적 감각의 요소들을 비-물질적 장치들을 통해 해체하고 재구성 한다. 드러나지 보이지 않는 자연의 구조와 인간에의 연장선 들을 함께 탐구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자연과 인간의 다르지 않음-동일성 을 드러내고자 한다.


Amelie Duchow, Germany

아멜리 두초우, 독일


90년대 독일 언더그라운드 테크노 클럽 씬에서 강한 영향을 받은 아멜리 두초우는 현대의 음향 소재에 대한 연구와 클리치의 영향을 받으면서 자신만의 실험적인 전자음악을 진화시켜왔다. 2007년 미디어 아티스트 마르코 몬파르디니와 협력하며 전자음악과 비주얼 아트를 기반으로 이탈리아/독일 교류 프로젝트 Schnitt가 탄생한다. 두 사람은 오디오와 비디오의 일치성에 대한 프로젝트를 중심으로 예술과 기술 사이의 변환적인 영역에서 작업한다. Schnitt는 오디오비주얼 라이브 Synchropatt를 비롯 현재까지 프로젝트를 지속한다.

Marco Monfardini, Italy

마르코 몬파르디니, 이탈리아


마르코 몬파르디니는 80년대 중반 부터 미디어 아티스트로 활동했고 90년대에는 전자음악 레이블 SUITE INC.와 SUITTEQUE를 설립했고, 2006년부터 독일 아티스트 아멜리에 두초우와 SCHNITT 프로젝트를 시작한다. Schitt 프로젝트와 함께 SYNCHROPATH 프로젝트에서 작곡 방법으로써의 동기화에 처점을 맞춘 오디오비주얼 작업을 진행한다. SCHNITT와 SYNCHROPATH는 유럽 유수의 페스티벌을 순회하며 많은 찬사를 받았다. 

Patrik Lechner, Austria

패트릭 레키너, 오스트리아


패트릭 레키너는 2000년대 중반부터 실험적인 오디오/비디오 콘텐츠를 만들어내는 아티스트다. 커스텀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면서 추상적인 사운드 작품과 실시간 3D 그래픽의 오리지널 콘텐츠를 제작한다. 그의 작품은 예술적 중심을 잃지 않고 기술 탐구를 통해 새로운 창조적 결과물을 탄생시킨다. 그는 오스트리아, 벨기에, 이탈리아, 불가리아, 독일, 캐나다, 두바이, 무테크 몬트리올, 무테크 멕시코에서 오디오비주얼 공연을 했으며, 2010년 상하이 세계박람회 오스트리아관에서 공연했다. 

Dylan Cote & Pierre Lafanechère, France

딜런 코트 & 피에르 라파예르, 프랑스


파리를 기반으로 그래픽 디자인 학교에서 만난 이들은 주로 움직이는 이미지, 시청각적 퍼포먼스, 설치 등을 중심으로 작업하고 있다. 그들은 디지털 기술의 미학적 가능성을 이용하여 형태를 생성하기 위해 때때로 다양한 지원과 기법을 시험하는 동시에 그 방식에 의문을 제기하려고 노력한다. 그리고 동시에 도구, 매체, 피사체들은 상상적이고 사색적인 공간을 만들도록 돕는다. 이로부터 우리 시대의 기술적, 사회적 변화와 관련된 어떤 현재의 문제들을 보여준다.

Sakura Tsuruta, Japan

사쿠라 츠루타, 일본


쓰루타 사쿠라는 도쿄에 본사를 둔 전자음악 프로듀서 겸 DJ로, 그녀의 문화적, 음악적 경험의 경계로 점점 작품의 외연이 넓어지고 있다.

그녀는 어둡고 진귀한 사운드가 복잡하게 어우러진 작품과 전 세계의 리듬과 하모니를 뒤얽힌 독특한 DJ 스타일로 항상 관객들을 긴장하게 하는 작품으로 가장 잘 알려져 있다. 그녀는 2019년 11월 슬로베니아에 본사를 둔 바르도 레코드를 통해 싱글 '디스토피아'를 발표했다. 이 음반은 일렉트로니카/디프템포 비트포트 상위 100위 차트에 올랐다. 그녀의 다음 EP인 'Made of Air'는 2020년 6월에 발매되었다.

그녀는 NTS나 Red Light Radio와 같은 국제 라디오 플랫폼에 게스트로 출연하면서 끊임없이 스타일리시하고 창조적인 경계선에 도전한다. 2019년 12월 뮤텍 재팬에서 Asagi와 손잡고 오디오비주얼 공연을 초연했다.

Asagi, Japan

아사기, 일본


아사기는 도쿄에 본사를 둔 증강현실(AR) 아티스트다. 그의 작품들은 현실과 그것의 시각적, 개념적 확대, 다양한 기술 매체를 촉매로 활용하여 탐구하고 집중한다. 그는 YOSYROTTEN, BIGYUKI, 료후, 그리고 젊은 청소년과 같은 예술가들과 함께 끊임없이 창조적 표현의 경계를 넓히고 있다.

Ai.step, Japan

Ai.스텝, 일본


Ai.스텝은 카쿠야 시라이시와 스콧 알렌으로 구성된 공연 유닛이다. 오디오 라이브 코딩과 데이터 시각화는 머신러닝(machine learning)과 휴먼 라이브 코더(human live coder)를 기반으로 한 "AI"에 의해 수행된다. 이번 공연에서는 딥러닝 기술이 사운드 합성 프로그래밍 언어인 'TidalCycles'의 코드 생성과 쓰기에 활용된다. 공연 중 AI는 화면에 편집기에 표시할 코드를 생성한다. 공연자는 AI가 발생시킨 음색을 선택한다. 이렇게 인간과 AI의 보완작용은 라이브 코딩을 통해 실현된다. 데이터 시각화에서 그래픽은 AI가 발생시키는 톤의 정보, 수행자의 작용, 그 사이의 관계를 이용하여 시각적으로 표현된다.

Junichi Akagawa, Japan

준이치 아카가와, 일본


준이치 아카가와는 센서 데이터를 기반으로 프로그래밍하고 활용하는 라이브 퍼포먼스, 디지털 아트 설치 작업 등을 하고 있다. 2012년 그는 역동적인 이미지와 날카로운 소리, 인간의 몸으로 구성된 현대 무용 작품 "그림"을 만들었다.

이 작품은 요코하마 댄스 컬렉션 EX 2014의 텔아비브-야포• 상을 수상했다. 2019년에는 뮤텍재팬과 제22회 일본 미디어 아트 페스티벌 콜라보레이션 행사에 초청되었다. 그의 첫 정규 앨범 'Consistency Test'는 2017년 Hz-records로 발매되었으며, 2018년, 레이블 Shrine.jp에서싱글 'Dice from the window'를 발매했다.

Tom Leclerc, France

톰 르클레흐


톰 르클레르크는 낭트 출신의 음악가, 즉흥 연주자, 작곡가다. 폴리테크 난테스 공과대학의 학생인 그는 전통적 훈련을 통해 피아노를 배웠고, 신시사이저와 더 최근에는 모듈러도 사용하기 시작했다. 그의 모듈형 신시사이저와 피아노로 그는 주변적이고 미니멀한, 인상주의적인 분위기를 만들어낸다. 그는 즉흥적인 음악과 생성적인 접근을 선호하며, 소리에 의해 생성되는 명상과 감정을 한데 모은다. 공연들은 주로 자연적인 요소들과 연관되어 장소와 단수적인 장소를 선택하는 것이 특징이다. 이러한 장치들을 바다 가장자리에서처럼 산꼭대기에서 연주하기 위해 다시 생각해 보게 된 물류적이고 물리적인 도전. 그래서 그는 자연, 자신에게 영감을 주는 것에 더 가까이 다가간다.  

Encor, Swiss

엔코르, 스위스


엔코르는 스위스 예술가 미르코 에레미타, 데이비드 헌처링거, 발레리오 스포레티니, 마누엘 오버홀저 등이 2015년 설립한 스튜디오다. 끊임없이 진화하는 세계에 대한 상호 이해, 디지털화와 그에 대한 우리의 이해의 진보를 통해 인간의 상태 자체를 우주와 융합하는 길, 그것의 물리적성, 그리고 많은 새로운 형태의 기술들로 변화시킨다. 앙코르는 작품들을 정보의 숨겨진 세계와 그 상호작용이 우리의 신체적, 사회적 삶에 가시적으로 닿도록 하기 위한 수단으로 본다. 작품 INITIATION은 청중에게 무한의 숭배를 시작하게 하는 열린 의식이다. 거대한 인간-기계 인터페이스는 조상들의 도구를 조종하는 주례들에 의해 작동된다. 시간이 멈추는 것처럼 보일 때, 군중은 최면에 걸린 진동 상태로 나타난다. 이 곳에서 진자의 흔들림은 관객들을 더 높은 지대로 인도하는 자극적인 벡터 역할을 한다.

Collectif Coin, France

콜렉티프 코인, 프랑스


그르노블(프랑스)에 본사를 둔 아트 랩인 콜렉티브 코인은 기념비적인 쇼와 암시적인 설치물을 모두 제작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디지털 예술에 특히 중점을 두고 학제 전반에 걸친 작품 제작에 전념하는 콜렉티브 코인은 신체, 소리, 빛의 개념을 중심으로 창작한다.


"현실성은 외부 세계의 디지털화된 그림이다"

"Reality is a digitized picture of the external world"